2020.10.22 (목)

  • 맑음속초14.3℃
  • 흐림7.6℃
  • 구름많음철원6.8℃
  • 맑음동두천10.3℃
  • 구름많음파주8.0℃
  • 맑음대관령6.4℃
  • 황사백령도15.1℃
  • 맑음북강릉12.4℃
  • 맑음강릉16.1℃
  • 구름조금동해12.5℃
  • 맑음서울12.0℃
  • 맑음인천14.5℃
  • 흐림원주9.9℃
  • 흐림울릉도15.5℃
  • 구름많음수원11.9℃
  • 구름많음영월8.7℃
  • 구름많음충주10.0℃
  • 맑음서산10.4℃
  • 흐림울진15.1℃
  • 구름많음청주13.1℃
  • 구름많음대전12.0℃
  • 구름많음추풍령9.8℃
  • 안개안동10.5℃
  • 구름많음상주10.6℃
  • 비포항14.5℃
  • 구름많음군산13.4℃
  • 흐림대구13.7℃
  • 흐림전주13.5℃
  • 비울산14.2℃
  • 비창원13.6℃
  • 구름많음광주13.2℃
  • 비부산14.7℃
  • 흐림통영14.4℃
  • 흐림목포13.4℃
  • 비여수14.7℃
  • 구름많음흑산도15.5℃
  • 흐림완도14.6℃
  • 흐림고창12.1℃
  • 흐림순천12.8℃
  • 맑음홍성(예)11.2℃
  • 비제주16.4℃
  • 흐림고산16.3℃
  • 흐림성산16.3℃
  • 비서귀포17.1℃
  • 흐림진주13.3℃
  • 구름조금강화13.0℃
  • 흐림양평9.9℃
  • 흐림이천9.6℃
  • 맑음인제6.4℃
  • 흐림홍천8.1℃
  • 구름조금태백7.1℃
  • 구름조금정선군7.2℃
  • 구름많음제천6.3℃
  • 구름많음보은8.4℃
  • 구름많음천안9.8℃
  • 구름많음보령13.7℃
  • 구름많음부여11.4℃
  • 구름많음금산11.0℃
  • 구름많음11.7℃
  • 구름많음부안13.0℃
  • 흐림임실11.8℃
  • 흐림정읍11.9℃
  • 흐림남원12.6℃
  • 흐림장수11.1℃
  • 구름많음고창군11.6℃
  • 흐림영광군12.0℃
  • 흐림김해시13.8℃
  • 구름많음순창군12.5℃
  • 흐림북창원14.4℃
  • 흐림양산시15.0℃
  • 흐림보성군14.2℃
  • 흐림강진군13.6℃
  • 흐림장흥13.2℃
  • 흐림해남12.9℃
  • 흐림고흥14.0℃
  • 흐림의령군13.6℃
  • 흐림함양군12.2℃
  • 흐림광양시13.8℃
  • 흐림진도군13.3℃
  • 구름많음봉화8.1℃
  • 구름많음영주7.6℃
  • 구름많음문경8.5℃
  • 흐림청송군10.7℃
  • 흐림영덕12.3℃
  • 흐림의성12.3℃
  • 흐림구미12.6℃
  • 흐림영천13.3℃
  • 흐림경주시13.8℃
  • 흐림거창12.2℃
  • 흐림합천13.3℃
  • 흐림밀양14.1℃
  • 흐림산청12.6℃
  • 흐림거제14.4℃
  • 흐림남해14.1℃
기상청 제공
장흥군, ‘양식어가 친환경 배합사료 사용 의무화’ 발판 마련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뉴스

장흥군, ‘양식어가 친환경 배합사료 사용 의무화’ 발판 마련

장흥군, ‘양식어가 친환경 배합사료 사용 의무화’ 발판 마련
- ‘배합사료 활성화 대책’일환, 「어류 부산물 활용 친환경 배합사료 공장 건립」 지원

장흥군, ‘양식어가 친환경 배합사료 사용 의무화발판 마련

- ‘배합사료 활성화 대책일환, 어류 부산물 활용 친환경 배합사료 공장 건립지원

 

장흥군「어류부산물 활용 친환경 배합사료 공장건립」조감도.jpg

 

 

장흥군이 어류 부산물을 활용한 친환경 배합사료 공장 건립에 착수한다.

이는 해양수산부에서 추진하는 양식용 배합사료 사용 활성화 대책에 따른 것으로, 생사료 사용으로 인한 어장 환경 악화 및 수산 자원 감소를 방지하기 위해 마련됐다.

현재 총 사료 공급량(65만 톤) 중 생사료는 49만 톤으로, 전체의 75.8%를 차지하는 반면 배합사료는 16만 톤으로 전체의 24.2%에 불과하다.

국내산 생사료 공급어종은 고등어, 전갱이, 갈치, 청어, 조기 및 잡어 등 미성어(비식용)이며, 수입산으로는 까나리, 전갱이 등이 주로 쓰인다.

배합사료를 생산하는 국내 19개 업체 중 5개사(수협사료, 제주어류양식수협, 비봉 등 민간 3개사)를 제외한 14개사는 축산사료와 수산사료를 병행하여 생산하고 있는데, 축산을 포함한 배합사료 생산량 1,959만 톤 중 어류용은 0.7%(136천 톤) 수준에 그친다.

2004년부터 실시한 배합사료 확대 정책에도 불구하고 현재까지 양식 어가에서는 생사료를 주로 사용하고 있는데, 이는 배합사료 양식의 경우 생사료 양식에 비해 성장이 늦고 육질이 떨어진다는 인식 때문이다.

또한 배합사료 원료(대두·옥수수 등)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50% 내외)하는 어분의 고품질·안정적 확보가 어려우며, 양식어종별로 배합사료를 사용할 수 있는 여건이 다르다는 것도 한 몫 한다.

그러나 생사료의 경우 배합사료보다 1~5배 수질 환경이 악화되고 질병발생률이 높으며 위생·안전 등 관리 감독 사각지대에 있어, 최근 생사료 생산 어가에서 수은함량이 높게 나타나 안전성 문제가 발생된 바 있다.

또한 수산물 국제 검역 강화로 생사료 양식 수산물의 입지 축소 양어용 생사료를 위한 무분별한 남획으로 수산 자원이 감소되는 주요 원인으로 부각되고 있다.

이에 비해 배합사료는사료 관리법에 의해 안전성 검사를 받고 있어 각종 질병으로부터 안전하며 소비자가 중심이 되는 안전한 양식산 수산물 공급이라는 비전 아래 맞춤형·고품질 사료 개발 저어분·고효율 사료 개발 배합사료 품질 인증 등 품질 개선 및 그 공급량도 증가하는 추세이다.

이에 발맞춰 장흥군 친환경 배합사료 공장 건립을 통한 지속적인 연구·개발로 어종별 특색에 맞는 맞춤형 사료 생산 저비용·고효율 사료 개발 등 품질 개선·민간 개발을 통한 양식어가 의견 반영 수산 사료 전용 생산으로 연중 안정적인 사료 공급 등 배합사료 사용 의무화에 따른 양식 어가의 고민 해결에 밑거름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친환경 배합사료 공장 건립은 예상 총 사업비 70억 원 이상으로 정부 및 장흥군에서 32억 원을 지원(국비 20, 군비 12)하며, 2주간의 시공업체 선정 과정을 거쳐 8월 말 착공, 이르면 올해 안에 준공될 예정이다.

또한 장흥바이오식품산업단지에 입주, 지역민들을 고용하여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보탬이 될 전망이다.

 

[전남취재본부 / 차장 = 박 민주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