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6 (월)

  • 맑음속초10.4℃
  • 맑음1.3℃
  • 맑음철원2.2℃
  • 구름많음동두천4.9℃
  • 구름조금파주3.0℃
  • 맑음대관령-2.8℃
  • 박무백령도12.4℃
  • 맑음북강릉11.4℃
  • 맑음강릉11.6℃
  • 맑음동해10.4℃
  • 맑음서울8.6℃
  • 박무인천11.4℃
  • 맑음원주4.1℃
  • 맑음울릉도12.8℃
  • 맑음수원5.7℃
  • 맑음영월2.6℃
  • 맑음충주2.1℃
  • 흐림서산6.2℃
  • 맑음울진6.4℃
  • 맑음청주6.8℃
  • 맑음대전6.4℃
  • 맑음추풍령4.9℃
  • 맑음안동4.1℃
  • 맑음상주6.1℃
  • 맑음포항11.1℃
  • 구름조금군산7.0℃
  • 맑음대구6.9℃
  • 맑음전주7.0℃
  • 맑음울산10.6℃
  • 맑음창원11.3℃
  • 맑음광주8.1℃
  • 맑음부산12.8℃
  • 맑음통영10.4℃
  • 박무목포10.8℃
  • 맑음여수11.4℃
  • 맑음흑산도14.4℃
  • 맑음완도11.8℃
  • 흐림고창4.8℃
  • 맑음순천4.8℃
  • 박무홍성(예)5.6℃
  • 맑음제주12.7℃
  • 맑음고산14.5℃
  • 맑음성산12.6℃
  • 맑음서귀포13.1℃
  • 맑음진주5.1℃
  • 구름조금강화6.5℃
  • 맑음양평4.0℃
  • 맑음이천3.7℃
  • 맑음인제1.4℃
  • 맑음홍천1.9℃
  • 맑음태백0.6℃
  • 맑음정선군1.4℃
  • 맑음제천0.2℃
  • 맑음보은2.2℃
  • 맑음천안3.2℃
  • 맑음보령9.0℃
  • 맑음부여3.7℃
  • 흐림금산4.0℃
  • 맑음6.0℃
  • 맑음부안6.5℃
  • 맑음임실2.5℃
  • 맑음정읍6.8℃
  • 맑음남원4.7℃
  • 구름조금장수1.7℃
  • 맑음고창군6.5℃
  • 흐림영광군5.3℃
  • 맑음김해시9.4℃
  • 맑음순창군4.0℃
  • 맑음북창원9.5℃
  • 맑음양산시7.2℃
  • 맑음보성군10.1℃
  • 맑음강진군7.1℃
  • 맑음장흥5.1℃
  • 구름조금해남5.1℃
  • 맑음고흥5.6℃
  • 맑음의령군4.4℃
  • 구름조금함양군4.1℃
  • 맑음광양시8.6℃
  • 맑음진도군7.1℃
  • 맑음봉화0.3℃
  • 맑음영주2.6℃
  • 맑음문경7.1℃
  • 맑음청송군1.6℃
  • 맑음영덕9.5℃
  • 맑음의성1.1℃
  • 맑음구미5.9℃
  • 맑음영천5.1℃
  • 맑음경주시5.4℃
  • 맑음거창4.6℃
  • 맑음합천4.6℃
  • 맑음밀양4.7℃
  • 구름조금산청5.4℃
  • 맑음거제10.2℃
  • 맑음남해10.4℃
기상청 제공
이재명표 비정규직 고용불안정성 보상제도 명칭 ‘경기도 비정규직 공정수당’ 확정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뉴스

이재명표 비정규직 고용불안정성 보상제도 명칭 ‘경기도 비정규직 공정수당’ 확정

[참고자료]+경기도+지벙규직+공정수당+카드뉴스.jpg

<경기도 공정수당 카드뉴스/사진제공=경기도청>

 

경기도는 경기도형 비정규직 고용불안정성 보상제도의 공식 명칭을 ‘경기도 비정규직 공정수당’으로 확정하고, 사업시행을 위한 본격적인 준비 작업에 돌입했다고 9일 밝혔다.  

 

앞서 도는 ‘비정규직 고용불안정성 보상제도’에 대한 도민들의 여론을 환기시켜 성공적인 정책 도입을 도모하기 위해 지난 8월 4일부터 17일까지 명칭 공모전을 진행했다. 

 

공모 결과, 무려 1,049건이 접수됐으며 ‘공정’, ‘고용’, ‘비정규직’ ‘단기’ 등의 단어를 사용한 명칭들이 많이 제안됐다. 

 

이후 주제적합성, 상징성, 참신성, 친근성 등을 고려해 후보작 3개를 선발했고, 이어 도민 대상 온라인 선호도 조사를 벌여 최우수작으로 ‘고용안심수당’, 우수작으로 ‘비정규직 공정수당’과 ‘경기도 공정수당’을 각각 선정했다.

 

도는 당선작 3개 명칭을 토대로, 전문가 의견과 해외사례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경기도 비정규직 공정수당’을 공식 명칭으로 사용하기로 결정했다. 

 

비정규직의 고용불안정에 대한 보상의 의미와 민선7기 핵심 가치인 ‘공정’의 의미를 함께 담았고,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이해하고 기억할 수 있도록 명칭을 구성했다는 것이 도의 설명이다. 

 

‘비정규직 고용불안정성 보상제도’는 “고용이 불안정한 노동자가 보수까지 덜 받는 것은 중복차별”이라며 “공공부문 만이라도 정규직보다는 비정규직에게, 비정규직 중 고용기간이 짧을수록 더 많은 보수를 줘야 한다”는 이재명 지사의 정책의지에 따라 민선7기 경기도가 도입을 추진하는 정책이다.

 

경기도 및 도 공공기관 비정규직인 기간제노동자에게 근무기간 등 고용 불안정성에 비례한 ‘보상수당’을 기본급의 5%에서 10%까지 차등지급하겠다는 것이 정책의 골자다. 

 

도는 이번 제도 명칭 확정을 시작으로 향후 도의회와 협의를 거쳐 해당 예산을 확정해 오는 2021년부터 시행에 들어갈 방침이다.

 

김규식 노동국장은 “최근 근로기준법, 기간제 및 단시간근로자 보호 등에 관한법률, 파견근로자 보호 등에 관한법률, 고용정책 기본법 등 단시간·기간제·일용직 노동자 등의 처우를 통상근로자보다 우대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법안들이 개정 발의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번 비정규직 공정수당을 통해 노동환경에 공정의 가치가 바로 설 수 있도록 도민 눈높이에 맞는 정책과 사업을 선제적으로 발굴·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