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2 (금)

기상청 제공
2021년 새해 순천지역 기업체 경기전망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뉴스

2021년 새해 순천지역 기업체 경기전망

2021년 새해 순천지역 기업체 경기전망

 - 순천지역 주요 제조업 경기회복 기대심리 개선 중’ -

 순천상공회의소(회장 김종욱)는 최근 관내(순천, 구례, 보성) 60개 주요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올해 경제 흐름을 어떻게 예상하는지를 조사한 결과, ‘지난해와 비슷하거나 호전으로 예상한 업체가 55.9%, ‘악화매우 악화로 예상한 업체가 44.1%로 조사되었다.

 최근 세계 주요국의 코로나 백신 접종 시작과 지난해 하반기부터 이어진 수출 회복세주요 제조업의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심리를 개선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올해 1/4분기 기업경기실사지수(BSI)‘97’로 나타나 코로나19 발병 이전인 20191/4분기(93), 20201/4분기(95)와 비슷한 수치를 기록하였다. 또한 설비투자(79100)와 매출액(7697) 항목을 포함한 영업이익(6293), 자금조달여건(6979) 항목 모두 직전분기에 비해 소폭으로 상승하여 제조업의 체감경기가 다소 회복될 것으로 기대된다.

 그러나 코로나19와 경기 침체에 따른 수주감소와 환율 등 대내외 불확실성은 여전하여 대다수의 업체(79.4%)가 올해 사업 계획수립을 완료하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올해의 시장전망이 아직 불투명(64.3%)하고 코로나 종식에 대한 의문 등으로 인해 사업계획 수립이 지연됨(28.6%)에 기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올해 사업계획을 수립 완료한 업체(20.6%)57.1%는 보수적으로, 42.9%는 공격적으로 투자계획 방향을 설정한 것으로 조사됐으며, 보수적인 계획을 수립한 업체의 100%코로나로 인한 불확실성 증대로 소극적 경영을 위해 위와 같은 사업계획을 수립했다고 응답했다.

 그리고 올해 신규채용 인원 계획을 지난해와 비슷하거나 늘릴 것이라는 응답 비율이 82.3%에 달해 지난해보다 줄일 것이라고 답한 비율(17.6%)에 비해 크게 높았다.

 올해 수출과 관련해서는 지난해와 비슷하거나 호전될 것으로 전망(85%)하는 기업이 다소 악화것이라고 전망(15%)하는 기업보다 도적으로 많았으며, 하락 중인 환율의 감내 가능한 최저수준은 1달러당 1,051~1,150원이라는 응답이 83.4%를 차지했고 응답 업체의 평균 환율은 1,103.5원으로 조사됐다.

 순천상의 관계자는 지난해 말을 기점으로 지역 주력 업종인 철강과 화학 업종의 경기순환 싸이클 반등과 수출 및 고용 회복세,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기대감 등 경기 회복을 전망하는 업체의 수가 직전분기에 비해 상대적으로 증가했다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심리가 상승하고 있는 것은 다행스러운 일이지만 이를 완전한 경기 회복 신호로 해석하는 것은 아직은 무리고 덧붙였다. 동부취재본부 김승호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