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1 (금)

  • 맑음속초1.1℃
  • 맑음2.6℃
  • 맑음철원1.2℃
  • 맑음동두천2.5℃
  • 맑음파주1.7℃
  • 구름많음대관령-3.4℃
  • 맑음백령도0.3℃
  • 구름많음북강릉2.5℃
  • 구름많음강릉4.5℃
  • 구름많음동해4.0℃
  • 맑음서울3.5℃
  • 맑음인천1.4℃
  • 맑음원주4.0℃
  • 구름조금울릉도0.3℃
  • 맑음수원4.5℃
  • 맑음영월4.9℃
  • 맑음충주3.7℃
  • 맑음서산3.6℃
  • 구름많음울진4.3℃
  • 구름조금청주4.1℃
  • 맑음대전5.4℃
  • 구름조금추풍령3.0℃
  • 맑음안동4.8℃
  • 맑음상주3.2℃
  • 구름조금포항5.9℃
  • 맑음군산3.3℃
  • 구름조금대구6.2℃
  • 구름조금전주5.2℃
  • 구름조금울산5.4℃
  • 구름많음창원4.9℃
  • 구름많음광주6.8℃
  • 구름많음부산6.9℃
  • 구름많음통영5.6℃
  • 구름많음목포4.4℃
  • 흐림여수5.7℃
  • 구름많음흑산도3.2℃
  • 흐림완도6.4℃
  • 구름많음고창4.7℃
  • 구름조금순천6.4℃
  • 맑음홍성(예)3.2℃
  • 구름조금제주9.9℃
  • 흐림고산8.8℃
  • 구름많음성산9.4℃
  • 구름많음서귀포9.6℃
  • 구름많음진주6.7℃
  • 맑음강화1.2℃
  • 맑음양평3.9℃
  • 맑음이천3.0℃
  • 맑음인제-1.1℃
  • 맑음홍천1.4℃
  • 구름조금태백-1.6℃
  • 맑음정선군-1.2℃
  • 맑음제천3.4℃
  • 맑음보은4.7℃
  • 맑음천안4.6℃
  • 구름많음보령2.2℃
  • 맑음부여5.3℃
  • 구름조금금산4.8℃
  • 맑음3.2℃
  • 구름조금부안3.4℃
  • 맑음임실4.5℃
  • 맑음정읍4.5℃
  • 맑음남원6.2℃
  • 구름조금장수3.7℃
  • 구름많음고창군5.4℃
  • 구름많음영광군4.1℃
  • 맑음김해시6.4℃
  • 구름많음순창군5.9℃
  • 구름많음북창원6.6℃
  • 맑음양산시7.0℃
  • 구름많음보성군5.3℃
  • 구름많음강진군6.5℃
  • 구름많음장흥6.2℃
  • 구름많음해남5.0℃
  • 구름많음고흥6.3℃
  • 구름조금의령군6.8℃
  • 구름많음함양군5.0℃
  • 구름많음광양시6.5℃
  • 흐림진도군4.6℃
  • 맑음봉화2.6℃
  • 맑음영주1.6℃
  • 맑음문경0.6℃
  • 맑음청송군3.8℃
  • 구름조금영덕4.2℃
  • 맑음의성5.5℃
  • 구름조금구미3.5℃
  • 맑음영천5.9℃
  • 맑음경주시5.8℃
  • 맑음거창4.3℃
  • 맑음합천5.9℃
  • 맑음밀양6.4℃
  • 구름많음산청4.9℃
  • 구름많음거제5.4℃
  • 구름많음남해4.5℃
기상청 제공
지난해 화장품 무역흑자 첫 7조 돌파…수출규모는 세계 3위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지난해 화장품 무역흑자 첫 7조 돌파…수출규모는 세계 3위

지난해 우리나라 화장품 수출이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에도 불구하고 16.1% 증가해 무역수지 흑자 규모가 처음으로 7조 원을 돌파했다.


수출규모는 75억 7210만 달러를 기록해 1위 프랑스와 2위 미국에 이어 세계 3위를 차지하며 9년 연속 흑자를 달성하는 등 호조세를 이어갔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1일 지난해 우리나라 화장품 수출 규모는 8조 2877억 원으로 성장했고, 생산실적은 15조 1618억 원으로 2019년 대비 6.8% 감소했다고 밝혔다.


한편 코로나19 유행에 따라 손세정제 등 인체세정용 제품류 생산은 전년 대비 20.5% 늘었지만 색조 화장용 제품류 생산은 전년 대비 21.5% 감소했고, 눈화장용 제품류는 전년과 유사한 수준을 보였다.



PYH2020111924030009900.jpg

<지난해 11월 남아공 요하네스버그 샌튼시티몰의 체커스코트에 설치된 한국산 화장품 등 ‘K-뷰티’ 팝업부스./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지난해 화장품 시장의 주요 특징은 무역수지 7조 원 돌파, 수출규모 세계 3위, 수출시장 다변화, 화장품 영업자 증가, 손세정제 등 인체세정용 제품 생산 증가 등이다.


먼저 화장품 무역수지 흑자는 2012년 처음으로 1006억 원 규모로 흑자를 기록한 이래 꾸준히 증가, 2019년 6조 1503억 원(52억 7421만 달러)에 이어 지난해에는 7조 92억 원(64억 400만 달러)을 돌파하며 성장 중이다.


특히 지난해 화장품 무역수지 흑자는 우리나라 전체 무역수지 흑자 규모 448억 6528만 달러 중 14.3%를 차지하면서 그 비중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또한 수출액 규모로 보면 화장품 75억 달러는 가전 70억 달러와 휴대폰 41억 달러, 의약품 72억 달러보다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지난해 주요 국가의 수출실적은 대부분 전년 대비 감소한 반면 우리나라는 전년 대비 16.1% 증가해 프랑스 148억 1268만 달러, 미국 88억 1160만 달러에 이어 세계 3위를 차지했다.


우리나라는 2017년에 49억 4464만 달러(5조 5898억 원) 규모의 화장품 수출로 세계 4위를 달성한 후, 세계경제의 불황 속에서도 견고한 성장을 이어가 3년 만에 세계 3위를 기록해 화장품 G3국가로 도약한 것이다.


이와 함께 화장품 수출국도 2019년 137개국에서 지난해 160개국으로 늘어나는 등 세계 각지로 다변화되었는데, 가장 높은 점유율을 보인 중국 수출액은 38억 714달러(4조 1669억 원)로 50.3%를 차지했다.


이어 러시아 연방, 카자흐스탄, 일본, 영국, 캐나다, 미국 등 국가로의 수출액도 증가해 북방 지역과 주요 경제 선진국으로의 수출 규모가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pyo_600.jpg

<연도별 화장품 수·출입 및 무역수지 현황./출처=정책브리핑>

 

이번 발표에 따르면 화장품 영업자도 동반 증가했다. 지난해 화장품 책임판매업체수는 전년 대비 25.9% 늘었고 화장품 제조업체수도 39.8% 증가했다.


또한 제조시설이 아닌 판매장에서 즉석으로 혼합·소분해 소비자에게 제공하는 맞춤형화장품판매업이 지난해 3월 세계 최초로 시행됨에 따라 지난해 총 112개 맞춤형화장품판매업체가 신고됐다.


한편 화장품 생산실적은 15조 1618억 원으로 2019년 16조 2633억 원에 비해 6.8% 감소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제품 유형별로 증감이 엇갈렸다.


감염병 예방을 위한 손씻기가 강조되는 등 생활 위생 인식의 제고로 손세정제 등 인체세정용 제품류는 전년 대비 20.5% 증가했으나, 마스크 착용 및 사회적 거리두기 등으로 인해 색조 화장용 제품류 생산은 전년 대비 21.5% 감소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우수한 국산 화장품이 생산·수출될 수 있도록 스마트한 규제로 혁신성장을 이끌고, 국제화장품규제당국자협의체(ICCR) 의장국 수행으로 국제 협력을 강화하는 등 화장품 산업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출처] 대한민국 정책브리핑(www.korea.kr)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