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1 (토)

  • 맑음속초24.9℃
  • 구름많음26.0℃
  • 맑음철원25.4℃
  • 맑음동두천26.5℃
  • 맑음파주22.8℃
  • 구름조금대관령22.0℃
  • 흐림백령도15.5℃
  • 맑음북강릉26.9℃
  • 구름조금강릉29.9℃
  • 구름조금동해24.0℃
  • 맑음서울25.5℃
  • 맑음인천19.7℃
  • 구름조금원주24.9℃
  • 맑음울릉도24.5℃
  • 맑음수원23.6℃
  • 구름많음영월25.0℃
  • 맑음충주25.7℃
  • 맑음서산22.2℃
  • 구름조금울진21.1℃
  • 구름조금청주26.7℃
  • 구름조금대전26.9℃
  • 맑음추풍령25.1℃
  • 맑음안동28.0℃
  • 맑음상주27.5℃
  • 구름많음포항27.3℃
  • 맑음군산21.3℃
  • 구름조금대구28.9℃
  • 맑음전주25.1℃
  • 구름조금울산24.9℃
  • 구름많음창원28.1℃
  • 맑음광주26.5℃
  • 맑음부산22.2℃
  • 구름많음통영25.0℃
  • 맑음목포23.4℃
  • 구름많음여수24.1℃
  • 맑음흑산도20.5℃
  • 맑음완도26.2℃
  • 맑음고창24.8℃
  • 맑음순천26.9℃
  • 맑음홍성(예)23.3℃
  • 맑음26.5℃
  • 맑음제주24.0℃
  • 맑음고산19.4℃
  • 맑음성산25.8℃
  • 맑음서귀포23.2℃
  • 구름많음진주28.1℃
  • 구름조금강화18.6℃
  • 맑음양평25.0℃
  • 맑음이천26.9℃
  • 맑음인제25.1℃
  • 구름많음홍천25.7℃
  • 구름많음태백24.0℃
  • 맑음정선군25.7℃
  • 구름조금제천25.0℃
  • 맑음보은25.9℃
  • 맑음천안26.0℃
  • 맑음보령22.5℃
  • 맑음부여26.7℃
  • 맑음금산24.9℃
  • 맑음25.9℃
  • 맑음부안23.2℃
  • 맑음임실24.8℃
  • 맑음정읍24.5℃
  • 맑음남원26.0℃
  • 맑음장수24.6℃
  • 맑음고창군25.5℃
  • 맑음영광군23.7℃
  • 구름많음김해시23.3℃
  • 맑음순창군25.3℃
  • 구름많음북창원30.4℃
  • 구름많음양산시27.1℃
  • 맑음보성군28.4℃
  • 맑음강진군27.6℃
  • 맑음장흥26.8℃
  • 맑음해남24.8℃
  • 맑음고흥26.8℃
  • 구름많음의령군29.0℃
  • 구름조금함양군27.0℃
  • 구름많음광양시29.4℃
  • 맑음진도군22.5℃
  • 구름조금봉화26.2℃
  • 맑음영주25.5℃
  • 맑음문경26.2℃
  • 맑음청송군28.4℃
  • 구름많음영덕16.9℃
  • 맑음의성27.8℃
  • 맑음구미28.4℃
  • 맑음영천28.6℃
  • 구름많음경주시30.6℃
  • 구름많음거창28.5℃
  • 구름많음합천27.3℃
  • 구름많음밀양30.1℃
  • 구름많음산청28.5℃
  • 구름조금거제24.4℃
  • 구름많음남해25.4℃
기상청 제공
‘각자장(刻字匠) 곽금원’ 전라남도 무형문화재 지정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뉴스

‘각자장(刻字匠) 곽금원’ 전라남도 무형문화재 지정

여수시 네 번째 무형문화재 탄생


2. ‘각자장(刻字匠) 곽금원’, 전라남도 무형문화재 지정.jpg


 각자장 곽금원 씨(65)가 여수시의 네 번째 무형문화재로 지정됐다


 최근 여수시에 따르면 각자장 곽금원 씨는 지난 4월 전라남도 무형문화재로 지정 예고된 후, 30일 도 무형문화재 제60호로 최종 고시됐다. 


 여수시 미평동 「철우 전통서각 연구실」에서 활동하고 있는 곽금원 씨는 각자장 보유자로 故 오옥진(국가무형문화재 제106호) 문하에서 사사를 받은 전승자다. 


 전통 각자 보유기능을 40여 년 동안 연마했고, 기법과 기교가 정교하며 수준 높은 기량을 보유해 사찰 현판‧주련 등 작업한 작품이 1,000여 작품에 이른다.


 나무판에 글자나 그림을 새기는 것을 ‘각자’라고 하며, 각자를 하는 장인을 각자장 또는 각수(刻手)라 한다. 고궁이나 사찰에서 흔히 보이는 것이 건축물에 걸려 있는 목판과 현판이다. 옛 건축물에 명필로 새기는 ‘각자’는 그 자체로 하나의 예술이다. 


 여수시 관계자는 “칼로 글자를 새기는 각서(刻書)로 오랫동안 지역에서 활동해 온 ‘각자장’이 전라남도 무형문화재 지정된 것은 매우 의미가 크다”며 “향후 많은 시민들이 우리 전통문화공예를 이해하고 자긍심을 가질 수 있도록 무형문화재 공방 프로젝트, 각자장 시연 공개행사를 개최하는 등 각자와 각자장의 문화재적 가치를 보존 전승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동부취재본부 김승호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