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8 (목)

  • 맑음속초27.2℃
  • 구름많음28.4℃
  • 구름많음철원27.0℃
  • 흐림동두천28.6℃
  • 구름많음파주28.4℃
  • 구름많음대관령24.0℃
  • 구름많음춘천28.6℃
  • 흐림백령도25.6℃
  • 구름조금북강릉26.7℃
  • 구름많음강릉29.5℃
  • 구름조금동해25.3℃
  • 흐림서울28.2℃
  • 맑음인천27.0℃
  • 구름많음원주27.5℃
  • 구름조금울릉도26.3℃
  • 구름많음수원29.0℃
  • 구름조금영월27.2℃
  • 구름많음충주27.9℃
  • 구름많음서산28.9℃
  • 구름많음울진25.0℃
  • 구름조금청주29.0℃
  • 구름조금대전28.8℃
  • 구름많음추풍령27.5℃
  • 구름많음안동28.4℃
  • 구름많음상주28.8℃
  • 구름조금포항25.9℃
  • 구름조금군산28.9℃
  • 구름많음대구29.6℃
  • 구름조금전주28.8℃
  • 구름많음울산26.9℃
  • 구름조금창원29.4℃
  • 구름조금광주30.3℃
  • 구름조금부산27.8℃
  • 맑음통영27.6℃
  • 구름조금목포28.7℃
  • 구름조금여수27.8℃
  • 구름조금흑산도27.4℃
  • 구름많음완도28.9℃
  • 맑음고창29.8℃
  • 구름많음순천28.0℃
  • 구름많음홍성(예)28.7℃
  • 구름조금27.8℃
  • 구름많음제주29.6℃
  • 구름많음고산29.2℃
  • 구름많음성산28.5℃
  • 구름많음서귀포27.8℃
  • 구름조금진주29.5℃
  • 구름조금강화27.3℃
  • 구름많음양평27.9℃
  • 구름많음이천27.4℃
  • 구름많음인제27.4℃
  • 구름많음홍천27.7℃
  • 구름많음태백26.9℃
  • 구름많음정선군28.7℃
  • 구름많음제천26.8℃
  • 구름많음보은28.7℃
  • 구름조금천안27.0℃
  • 구름조금보령29.0℃
  • 구름조금부여29.4℃
  • 구름조금금산28.3℃
  • 구름조금28.6℃
  • 구름조금부안29.5℃
  • 맑음임실27.0℃
  • 구름조금정읍29.4℃
  • 구름많음남원29.3℃
  • 구름조금장수27.7℃
  • 맑음고창군29.4℃
  • 구름조금영광군30.3℃
  • 구름많음김해시29.9℃
  • 맑음순창군29.6℃
  • 구름조금북창원30.0℃
  • 구름많음양산시31.2℃
  • 구름많음보성군28.5℃
  • 구름많음강진군30.2℃
  • 구름많음장흥28.8℃
  • 구름많음해남30.2℃
  • 구름많음고흥28.1℃
  • 구름조금의령군30.3℃
  • 구름많음함양군30.3℃
  • 구름조금광양시29.4℃
  • 구름많음진도군28.1℃
  • 구름많음봉화26.7℃
  • 구름많음영주27.1℃
  • 구름많음문경27.9℃
  • 맑음청송군29.2℃
  • 구름조금영덕27.2℃
  • 구름많음의성28.5℃
  • 구름많음구미28.3℃
  • 맑음영천28.9℃
  • 맑음경주시30.4℃
  • 구름많음거창29.3℃
  • 구름많음합천29.4℃
  • 맑음밀양30.3℃
  • 구름많음산청29.1℃
  • 맑음거제27.5℃
  • 맑음남해28.9℃
기상청 제공
두바이발 공급망 재편, 한국 수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두바이발 공급망 재편, 한국 수혜

두바이-인천, 원자재 공급망 가시화

4차 산업 발전에 최대 과제인 원자재를 확보하는  정부의 경제안보문제로 확대되어 있는 상황에, 최근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대통령은 정상회담을 갖고 경제안보동맹을 구축하기로 발표했다.


재계는 미중경제패권경쟁으로 인한 미국 발 공급망 재편과 중국의존도를 낮추는 정책이 진행됨에 따라 4차산업 지형변화가 가시적으로 일어나고 있다고 분석한다. 


세계 무역의 중심지인 두바이에서 한국으로 원자재 공급이 확대될 전망이다. 

 

광물, 금속, 희토류 등 원자재를 조달해 공급하는 두바이의 한 대형 회사가 인천공항과 인천신항을 배후기지로 원자재 공급을 준비하고 있다.


두바이 측 관계자는 “아프리카에서 조달되는 대부분의 원자재는 주로 중국으로 공급되어 왔으나, 미국발 공급망 재편에 따라 공급처 다변화를 준비해 왔다”라고 설명하며”한국이 그 주요 대상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 측 관계자는 “ 4차 산업의 핵심원료인 구리(전기동)을 우선 공급받게 된다”라며 상당량의 금(1kg 바)과 알루미늄(잉곳)의 재고도 확보한 상태”라고 전했다.


해당 원자재 공급을 받기 위해 조율 중인 한국 내 기업들은 코로나사태로 물류에 어려움을 겪고 있으나, 올 하반기에는 정상적인 수입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이번 최대 원자재 수입국이자  금속 거래소를 운영 중인 중국의 상하이 봉쇄 조치로 인한 중국발 항만물류대란이 이번 결정을 앞당긴 것으로 알려져 그 수혜가 기대된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